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모델 안서린
 
KIA치어리더 출근
안지현 치어리더
 
모델 김지희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테러가 벌어졌을 때 어느 공직자가 한 일
 글쓴이 : 용감한형제
조회 : 2,295   추천 : 0   비추천 : 0  

런던 한복판에서 테러가 일어났습니다. 22일(현지시간), 런던 의사당 근처였죠.

테러 용의자를 막아섰던 한 경찰관이 칼에 찔려 쓰러졌습니다. 다른 경찰들은 주변에 있던 시민을 대피시키고 있었고요.

?



런던 한복판에서 테러가 일어났습니다. 22일(현지시간), 런던 의사당 근처였죠.

테러 용의자를 막아섰던 한 경찰관이 칼에 찔려 쓰러졌습니다. 다른 경찰들은 주변에 있던 시민을 대피시키고 있었고요.

?

그 때 양복 차림의 한 중년 남성이 쓰러진 경찰관에게 달려갔습니다.

곧바로 인공호흡과 심장 마사지를 했죠. 응급구조 대원이 도착할 때까지 온 힘을 다했지만 결국 경찰관은 숨을 거두고 맙니다.

?

이 양복 차림 남성은 토비아스 엘우드. 영국 외무차관이자 보수당 하원의원입니다.

대위로 제대한 군인 출신이었고요. 테러 당시에는 동료 의원들과 의사당 주변을 걷고 있었다고 합니다.

테러가 일어나자 동료 의원과 시민들은 경찰의 지시에 따라 모두 대피했지만, 엘우드 차관은 홀로 쓰러진 경찰에게 달려가 응급처치를 한 겁니다.

이 이야기는 주변에서 찍은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며 알려졌습니다.

엘우드 차관의 용기에 동료 의원들은 정파를 뛰어넘어 일제히 경의를 표했습니다.

벤 하울렛 공화당 의원은 트위터에 "그는 진정한 영웅"이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팀 패런 자유민주당 대표도 "순수하고 단순하면서도 영웅적인 일을 해 의원의 명예를 높였다"고 평했습니다.

?

엘우드 차관은 테러와 악연이 깊습니다.

500여 명의 사상자를 낳은 2002년 인도네시아 발리 나이트클럽 테러에서 동생을 잃었거든요.

엘우드 차관은 당시 직접 현지에 가서 동생의 시신을 수습해왔습니다.

?

테러의 트라우마가 남았을 법도 한데, 그는 눈앞에서 벌어진 테러 현장을 피하지 않았습니다.



시민들과 함께 대피해야 당연했지만, 그는 남아서 사람을 구하려 했지요.

그의 이야기는 지구 반대편 우리나라에서도 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공직자로서, 전직 군인으로서 해야 할 '참다운 행동'이 무엇인지에 대해 그가 알려주고 있기 때문일까요??

테러가 벌어졌을 때 어느 공직자가 한 일


추천 : 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717 뮤직뱅크 녹화 끝난 후 방송국 복도 풍경 ManchesterCity 11-22 153 0 0
5716 언행불일치 甲 용감한형제 11-22 246 0 0
5715 세상에는 세 종류의 남자가 있다 HUGOBOSS 11-22 254 0 0
5714 문소리가 말하는 영화계 여자배우 대우 HUGOBOSS 11-22 295 0 0
5713 하루아침에 성범죄자가 된 아들 [色안기부鬼] 11-22 468 0 0
5712 아 이걸 살리네 [色안기부鬼] 11-22 566 0 0
5711 호주 워마드녀 오피셜 ONEPIECE 11-22 558 0 0
5710 사유리 삼선 레깅스 Oneeyedjack 11-22 724 0 0
5709 개소리 싸지르는 업소중독남 ManchesterCity 11-22 999 0 0
5708 중고생들에게 내려진 롱패딩 금지령 ONEPIECE 11-22 756 0 0
5707 지진 났을때 유니스트 상황 HUGOBOSS 11-22 641 0 0
5706 일제시대에 멸종된 동물들 [色안기부鬼] 11-22 834 0 0
5705 채영에서 신아영으로 갈아 탄 조나탄 [ONE] No.1 11-22 864 0 0
5704 공익.. 1회 이용권 용감한형제 11-22 706 0 0
5703 8090 추억의 외화 SUPERMAGAZINE 11-22 662 0 0
5702 박성준, 박진성 시인 성폭행 무고 밝혀짐 [ONE] No.1 11-22 570 0 0
5701 매석천 드립 퍼레이드 SUPERMAGAZINE 11-22 510 1 0
5700 일본선발 타구치 카즈토의 부인 北斗七星 11-22 885 0 0
5699 일본 민간인들은 전쟁에 대한 책임이 없는가? [ONE] No.1 11-22 476 0 0
5698 우주에서 가장 어두운 행성 [色안기부鬼] 11-22 659 0 0
5697 롯데 자이언츠, kbo최초 홈런 판독기 도입 용감한형제 11-22 538 0 0
5696 청계산 회장 아들이 또 [色안기부鬼] 11-22 750 0 0
5695 문소리가 말하는 영화계 여자배우 대우 Oneeyedjack 11-22 851 0 0
5694 가장 많은 아카데미 상을 휩쓸었던 세 작품 ONEPIECE 11-22 797 0 0
5693 친구의 건배사 Oneeyedjack 11-22 814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