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김한나 레깅스
 
안지현 레깅스
머슬녀 전혜빈
 
스포엑스 오다은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대륙의 신형 최첨단 무기
 글쓴이 : Oneeyedjack
조회 : 2,098   추천 : 0   비추천 : 0  

중국 최첨단 현대 무기는 단체 관광객


?“중국인들이 휴가 갈 곳은 미국 말고도 많다. 무역전쟁이 격화되면 트럼프 호텔이 애국심 강한 중국인들의 최전방 전선이 될 것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11일 중·미 무역전쟁 분야를 미국이 대중 흑자를 기록하는 관광과 서비스 분야로 돌려야 한다고 주장한 가운데 중국이 해외관광을 무기로 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인들의 해외관광은 1억 3100만회 이뤄졌으며 중국 관광객들이 쓴 총 비용은 1153억달러(약 130조원)에 이르렀다. 이미 한국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때 중국 관광객 감소로 인한 매운 맛을 본 바 있다. 참고소식망에 따르면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 5월 37만 222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25만 3359???에 비해 46.1% 증가했으나 여행사를 통한 단체관광객 수는 1만 3840명에 그쳤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2016년 3700만명에 이르렀으나 지난해 300만명으로 줄었고 올해 2월 평창 올림픽 때도 애초 20만명의 방문을 예상했지만 실제론 2만명에 그쳤다.

 

2017년에는 사드 여파로 한국행 단체관광이 거의 없었으나 지난해 12월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개별관광은 늘어났다. 단체관광 상품을 파는 중국 여행사들은 여전히 사드에 대한 ‘모호한 상황’ 때문에 단체관광객이 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국이 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놓친 수입 규모는 68억달러로 추산된다.




베이징의 한 여행사 판매부장은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최근 조심스럽게 오는 8월 몇몇 방한 패키지상품 예약을 받기 시작했지만 한국이 더 이상 사드 배치를 추진하지 않는다는 신호를 보일 때까지 추가 단체관광객 구성을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허가받은 여행사 2만 5000곳 가운데 2000곳만 해외여행 상품을 판매할 수 있으며 외국 여행사는 중국민에겐 해외여행 상품을 팔 수 없다. 중국 5대 여행사 가운데 3곳은 국영이고, 한 곳은 중국 정부의 입김을 무시할 수 없는 텐센트가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따라서 중국 정부는 자국민의 단체 관광을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할 수 있다.

 처음 중국 정부가 관광을 자국 이익 극대화를 위해 활용한 사례는 2016년 터키로 알려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역점 사업인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의 추진을 위해 터키에 관광객을 많이 보내겠다고 약속했고 연간 15만명 수준이던 중국인 관광객은 2015년 40만명이 넘어섰다. 하지만 다음해 신장자치구의 소수민족인 터키계 위구르족 문제로 양국 관계가 악화하자 관광객 숫자는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터키 외에 대만, 일본 등도 중국이 관광을 압박 수단으로 사용하는 주요 국가다. 2016년 대만에서 독립 노선을 강조하는 민진당 정권이 들어서면서 중국인 단체관광이 60%나 격감해 대만의 관광수입도 20억달러 이상 손해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대만과 단교한 국가에는 ‘해외여행허가지역지위(ADS)’국으로 지정해 전략적으로 중국인 관광객을 보낸다. 남태평양의 바누아투와 피지는 대만을 외교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중국 정부로부터 해외여행 허가지역 자격을 얻어냈다.?


21세기판 인해전술로 조져버렷!!


대륙의 신형 최첨단 무기


추천 : 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6201 핸드폰 사러가는 초등학생 ONEPIECE 03-23 83 0 0
6200 펌)우리집에서 가장 어른은 아빠다! 엄마에게 1등은 아빠다! 너… SUPERMAGAZINE 03-23 92 0 0
6199 입대하는 청년에게 베푼 호의 Oneeyedjack 03-23 164 0 0
6198 신촌 길거리에서 처음 아내를 본 권오중 ManchesterCity 03-23 149 0 0
6197 바다를 사랑한 17세 마린보이 ManchesterCity 03-23 207 0 0
6196 중국 미세먼지에 고통 받는데…강경화 “한국먼지도 중국 날아간… ManchesterCity 03-23 178 0 0
6195 한국에서 결혼 제일 많이 한 사람 ManchesterCity 03-23 362 0 0
6194 “승리 허풍 주장, 범죄자 되느니 바보 되겠단 것” ManchesterCity 03-23 215 0 0
6193 3급 이상 공무원 여성 할당제 시작 Oneeyedjack 03-23 198 0 0
6192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안 했다 시즌2 SUPERMAGAZINE 03-23 321 0 0
6191 SBS 신입 女아나운서 원탑.JPG [色안기부鬼] 03-23 647 1 0
6190 런던 치안 상황 HUGOBOSS 03-23 562 0 0
6189 힙합 행사는 무조건 거절한다는 형돈이와 대준이 HUGOBOSS 03-23 462 0 0
6188 장범준이 계속 거절하던 월간 윤종신에 합류한 이유 [色안기부鬼] 03-23 340 0 0
6187 부산시민사회 '자유한국당 해체 투쟁' 선포 [ONE] No.1 03-23 211 0 0
6186 군필이기에 가능한 예능연출 (Feat. 26사단) SUPERMAGAZINE 03-23 555 0 0
6185 어느 지방대 뷰티케어학과 근황 ONEPIECE 03-23 647 0 0
6184 한녀들이 환장하는 갓양남들이 생각하는 페미니스트 [ONE] No.1 03-23 577 0 0
6183 그녀라는 단어가 여혐이라 미러링 중 폭군쇼군 03-23 375 0 0
6182 네, 결국 택시비만 올랐습니다 ,,, 용감한형제 03-23 596 0 0
6181 공항에서 비밀연애 SUPERMAGAZINE 03-23 676 0 0
6180 김풍의 저세상 요리 폭군쇼군 03-23 280 0 0
6179 방송중에 갑자기 공황장애 온 설운도 ManchesterCity 03-23 543 0 0
6178 日산케이 "일본, 한국이 CPTPP 가입 희망하면 거부 검토" 보도 폭군쇼군 03-23 363 0 0
6177 화이트 워싱이란 말에 빡친 팬 폭군쇼군 03-23 526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