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피트니스 김효정
 
인스타녀 s_ny__
치어리더 서현숙
 
BJ 아리샤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대륙의 신형 최첨단 무기
 글쓴이 : Oneeyedjack
조회 : 1,773   추천 : 0   비추천 : 0  

중국 최첨단 현대 무기는 단체 관광객


?“중국인들이 휴가 갈 곳은 미국 말고도 많다. 무역전쟁이 격화되면 트럼프 호텔이 애국심 강한 중국인들의 최전방 전선이 될 것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11일 중·미 무역전쟁 분야를 미국이 대중 흑자를 기록하는 관광과 서비스 분야로 돌려야 한다고 주장한 가운데 중국이 해외관광을 무기로 사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인들의 해외관광은 1억 3100만회 이뤄졌으며 중국 관광객들이 쓴 총 비용은 1153억달러(약 130조원)에 이르렀다. 이미 한국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때 중국 관광객 감소로 인한 매운 맛을 본 바 있다. 참고소식망에 따르면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지난 5월 37만 222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25만 3359???에 비해 46.1% 증가했으나 여행사를 통한 단체관광객 수는 1만 3840명에 그쳤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은 2016년 3700만명에 이르렀으나 지난해 300만명으로 줄었고 올해 2월 평창 올림픽 때도 애초 20만명의 방문을 예상했지만 실제론 2만명에 그쳤다.

 

2017년에는 사드 여파로 한국행 단체관광이 거의 없었으나 지난해 12월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개별관광은 늘어났다. 단체관광 상품을 파는 중국 여행사들은 여전히 사드에 대한 ‘모호한 상황’ 때문에 단체관광객이 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국이 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놓친 수입 규모는 68억달러로 추산된다.




베이징의 한 여행사 판매부장은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최근 조심스럽게 오는 8월 몇몇 방한 패키지상품 예약을 받기 시작했지만 한국이 더 이상 사드 배치를 추진하지 않는다는 신호를 보일 때까지 추가 단체관광객 구성을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허가받은 여행사 2만 5000곳 가운데 2000곳만 해외여행 상품을 판매할 수 있으며 외국 여행사는 중국민에겐 해외여행 상품을 팔 수 없다. 중국 5대 여행사 가운데 3곳은 국영이고, 한 곳은 중국 정부의 입김을 무시할 수 없는 텐센트가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따라서 중국 정부는 자국민의 단체 관광을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할 수 있다.

 처음 중국 정부가 관광을 자국 이익 극대화를 위해 활용한 사례는 2016년 터키로 알려졌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역점 사업인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의 추진을 위해 터키에 관광객을 많이 보내겠다고 약속했고 연간 15만명 수준이던 중국인 관광객은 2015년 40만명이 넘어섰다. 하지만 다음해 신장자치구의 소수민족인 터키계 위구르족 문제로 양국 관계가 악화하자 관광객 숫자는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터키 외에 대만, 일본 등도 중국이 관광을 압박 수단으로 사용하는 주요 국가다. 2016년 대만에서 독립 노선을 강조하는 민진당 정권이 들어서면서 중국인 단체관광이 60%나 격감해 대만의 관광수입도 20억달러 이상 손해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대만과 단교한 국가에는 ‘해외여행허가지역지위(ADS)’국으로 지정해 전략적으로 중국인 관광객을 보낸다. 남태평양의 바누아투와 피지는 대만을 외교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중국 정부로부터 해외여행 허가지역 자격을 얻어냈다.?


21세기판 인해전술로 조져버렷!!


대륙의 신형 최첨단 무기


추천 : 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5064 주호민 모발이식 대참사 용감한형제 12-13 21 0 0
5063 독립운동가 일기 '지청천 일기'와 이육사 &… SUPERMAGAZINE 12-12 579 0 0
5062 아쿠아맨 평가가 호평인 이유.jpg 폭군쇼군 12-12 2052 0 0
5061 소혜가 정한 아저씨와 오빠의 기준 [色안기부鬼] 12-12 1235 0 0
5060 골목식당 돈가스 먹으러 간 스윙스 HUGOBOSS 12-12 1150 0 0
5059 머머리에 애 딸린 40세 이혼남, 결혼가능하냐? 北斗七星 12-12 1581 0 0
5058 신성한 탑 ManchesterCity 12-12 962 0 0
5057 '보헤미안 랩소디' 16억 회 재생…20세기 … 北斗七星 12-12 534 0 0
5056 의무 납부? 헷갈리는 적십자회비 지로 용지 ,,, 폭군쇼군 12-12 566 0 0
5055 전설의 빵꾸똥꾸 방송사고 北斗七星 12-12 1206 0 0
5054 황광희가 전역 하자마자 한일 北斗七星 12-12 1635 0 0
5053 독박육아에 대한 반박 [色안기부鬼] 12-12 673 0 0
5052 미국에 간 진돗개의 인기 용감한형제 12-12 747 0 0
5051 유리천장위원회 발의안 12월12일 현재 84개 공공기관 대상 발의 [色안기부鬼] 12-12 252 0 0
5050 스압) 종교의 역할, 국가와 개인 HUGOBOSS 12-12 336 0 0
5049 2012년 환상의 대진표 용감한형제 12-12 865 0 0
5048 세상에서 제일 힘든 직업 .jpg 北斗七星 12-12 946 0 0
5047 조여정이 빚투에 대처하는 자세 용감한형제 12-12 1228 0 0
5046 지가 싼 똥을 애비충이 치우게 하는 웜퇘지들 용감한형제 12-12 1037 0 0
5045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 베트걸 세은 [色안기부鬼] 12-12 686 0 0
5044 에티오피아에 간 한국 관광객 ONEPIECE 12-12 1048 0 0
5043 신개념 뇌물.jpg SUPERMAGAZINE 12-12 1184 0 0
5042 삼성바이오를 상폐하지 않은것은 삼성으로 인해 사회원칙이 망가… 폭군쇼군 12-12 687 0 0
5041 ‘탈원전’에 눈 먼 조선일보의 ‘헛방’ ONEPIECE 12-12 693 0 0
5040 2019 신형 포드 익스플로러 인테리어 ONEPIECE 12-12 948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