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전민지 선수 인스
 
치어리더 서현숙
임솔아 건강미 뿜
 
댄스팀 걸크러쉬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조선 왕조에서 최고의 레전드 두명을 배출한 가문
 글쓴이 : ManchesterCity
조회 : 2,685   추천 : 2   비추천 : 0  
조선에서 가장 존엄한 가문은 왕족 가문인 전주 이씨일 것이다.

2000년 인구 통계 기준으로도 단일 본관 인구수가 260만명이 넘을 정도로 현재까지 가장 융성했으니 말이다.

그런데 조선 중기인 1500년대 덕수 이씨 집안에서 두명의 레전드가 등장하게 되었다.

그 중 한명은...

오천원권 지폐의 인물로 널리 알려진 율곡 이이.

 

 

동시대를 살았던 퇴계 이황과 더불어 당대 최고의 성리학자로써 존경을 받았고 그의 학파가 후일 서인으로 발전하여 인조 이후 주구장창 정권을 장악함으로써 학자로써 최고존엄의 위치로 추앙 받았다.

 

 

물론 당대 동아시아에서는 율곡의 사상보다 퇴계의 사상에 더 관심이 많았다.

다만 퇴계 학파들이 인조 이후로 쩌리가 되버린 나머지...

 

 

보통 사대부 집안에서 정실 부인에서 난 아들이 없을 경우에 같은 문중의 사내를 양자로 입양해서 가문을 잇지 결코 첩에게서 얻은 서자로 가문을 잇지 않는다.

 

 

하지만 거의 몇안되게 예외로 적용된 사람이 바로 율곡 이이 가문...

 

 

율곡 이이는 정실 부인과 사이에 딸 한명만 있어서 가문을 잇지 못하게 되자

서자가 대를 잇도록 나라가 허락했다.

 

이이가 죽었을 때 나라에서 내린 시호는 문성(文成). 학자가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시호를 받았다.

 

 

 

그리고 덕수 이씨 집안에 또 다른 레전드는...

 

바로 충무공 이순신되시겠다. 율곡 이이와는 19촌 관계.



 

 

문(文)으로는 덕수 이씨 문성공파가 대대로 조선에서 존중 받았다면

무(武)으로는 덕수 이씨 충무공파가 대대로 조선시대에 엘리트 무관 집안으로 존중 받았다.

 

 

어느 정도냐면 덕수 이씨 충무공파에서 배출한 무과 급제자만 267명이고 수군삼도통제사만 13명을 배출했다.

 

 

영조 시절 이인좌가 난을 일으켰을 때 사로 잡힌 충청 병마절도사 이봉상은 충무공의 5대손인데 이인좌가 항복을 권유하자

"충무공 집안을 뭘로보고 그딴 소리를 하냐? 그냥 죽여라."라고 외친 뒤 살해 당했다.

 

 

충무공의 13대손은 일제 강점기에 독립운동을 하기도 했다.

조선 왕조에서 최고의 레전드 두명을 배출한 가문


추천 : 2


 
 

게시물이 없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공지 현재 이 게시판은 구 게시판입니다 플투 02-10 48996 1 0
공지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1) 플투 11-18 77634 2 0
368439 대학생들이 바라는 배우자 연봉 Oneeyedjack 12-25 2105 0 0
368438 뒷짐 지던 여경 재평가 [ONE] No.1 12-25 2567 1 0
368437 (약스압) 영화 포스터 한국판 ManchesterCity 12-25 1134 0 0
368436 댱신이 오징어라 불리는 이유 [ONE] No.1 12-25 1819 0 0
368435 53명의 군인이 사망했던 봉황새 사건 용감한형제 12-25 1827 0 0
368434 이게 진세연의 미모라니 파워업로더 12-25 1703 0 0
368433 가상화폐 투기 중독 北斗七星 12-25 1465 0 0
368432 4개월에 1억 가능vs불가능 ManchesterCity 12-25 1792 0 0
368431 퍼거슨 은퇴안했더라면 지금쯤 골치아플 사람들 北斗七星 12-25 1552 0 0
368430 코엑스에 대한 건축박사의 생각 北斗七星 12-25 1389 0 0
368429 소유진에게 마우스 들킨 백종원 ONEPIECE 12-25 1414 1 0
368428 스포) 디즈니의 미친 복선 Oneeyedjack 12-25 1677 0 0
368427 현직 약대생이 쓴 여대 약대 문제점 ONEPIECE 12-25 1756 0 0
368426 박원순이 그분들에게 까이기 시작한 시점 HUGOBOSS 12-25 1051 0 0
368425 (스압)통장요정 김생민을 울린 오늘 의뢰인 Oneeyedjack 12-25 1163 0 0
368424 ㅇㅎ) 아들 졸업식 사진 찍어줬는데 혼남 [ONE] No.1 12-25 1972 0 0
368423 상위 0.1% 누나 용감한형제 12-25 2337 0 0
368422 레진 블랙리스트 사건 발생 [ONE] No.1 12-25 1313 1 0
368421 이란의 몸짱 北斗七星 12-25 1965 0 0
368420 모모 전투력 용감한형제 12-25 1469 0 0
368419 자기가 잡은 물고기를 먹지 않는 프로 낚시꾼 HUGOBOSS 12-25 1085 0 0
368418 반복되는 역사 SUPERMAGAZINE 12-25 1032 0 0
368417 공익 대기자들의 불만 HUGOBOSS 12-24 6303 1 0
368416 40살 되는 여배우들 ManchesterCity 12-24 6099 0 0
368415 로버트 게이츠 미 국방장관 회고록 ONEPIECE 12-24 1821 0 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