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이슈.유머

카툰/애니

대학 내일 표지모
 
머슬녀 최설화 직
히어로 콘서트 손
 
구구단 김나영 잠

로그인


자동

 회원가입
 아이디/패스워드찾기

연예/스포츠

네티즌포토

최근댓글


 
형부와 처제.txt
 글쓴이 : K역전의인생
조회 : 6,168   추천 : 1   비추천 : 0  




이혼한 처제와 같이 한가족이 된지 5개월쯤 되네요.

전 39살이고 처제는 4살이 적어요.

와이프는 처제 그렇게 된게 안돼 보이고 딱했나봐요.

물론 저두 그렇구... 근데 왜 이혼까지 간건지는 잘 모르겠어요.

전 가게 하느라구 늘 밤11시, 12시는 돼야 집에 들어오구

출근은 오전10시나 11시쯤 늦게 해요.

와이프는 애들 아침에 큰애 유치원, 둘째 놀이방 보내면서

수영하러 가거나 요가를 하고 

그래서 가족들 친척들 얘기 잘 못듣고 살았죠.

처가식구들 얘기도 들려주기 전까진 모르고... 

그러다가 와이프한테 처제 이혼한단 얘기 잠깐 들었구,

파산어쩌구 하는 얘기두 들은거 같구.. 뭐 도와줄건 없냐니까

아직은 신청상태구 이것저것 증빙할게 많다더군요.

처제한텐 아직 애가 없으니 그나마도 다행이라 했는데...

요즘들어 같이살다보니 곤혹스러운 경우가 자꾸 생기네요.

 

처제는 결혼전에는 옷도 조신하게 입는것 같고 세련되게 차려입고

새침하게 어디 앉을때도 꼭 웃옷가슴쪽을 손으로 누르며 ...그러더니

결혼3년만에 완전 놓아버렸더군요.

 

아침에 일어나서 내 식사를 차려주는데(원래는 아침거르고 다니다가 그나마

처제가 차려준다기에요즘은 먹고다님)

허름한 티셔츠에 내 사각팬티보다 쫌 긴듯한 체크무늬 반바지 아니면 무릎나온 츄리닝

머리는 풀려진 상태 그대루....

처음엔 편하니까 그러겠지, 아침에 피곤하니까 그러겠지 했는데

요즘엔 거의 나시하나 걸치고 내껀지 누구껀지 모르지만 남자꺼 사각팬티입고

주방에서 칼질합니다.

 

최근에야 알았지만 정말 중요한 사실은 처제는 브래지어를 하지 않는다는 것...

국놓는데 알았어요. 크지 않은 가슴이기에 꼭지까지 그냥 보이더군요.

국에 코피쏟을 뻔했습니다.

그래서 자세히 보니 겉으로도 표시가 살짝 나네요

한번은 원피스 잠옷같은걸 입고 빨래를 널고있는데 자세히 본것두 아니고 밥 먹다

슬쩍 봤는데도 실루엣이 너무 적나라했어요.

베란다에서 빨래를 건조대에 널고있는데 우리집 동향입니다. 아침에 햇살 잘들어와요.ㅠㅠ

 

남자 맘이 묘해요... 자꾸 훔쳐보게 되대요

하루는 밥 다먹고 원래 바로 나갈건데 커피한잔 부탁했어요.

커피부터 끓여주더니 아침상을 치우는데 크지도 않은 가슴이 나시속에서

이리씰룩 저리씰룩거리는 걸 커피마시면서 죄 쳐다봤네요.

내가 그렇게 빤히 보는걸 직감으로 알았을텐데... 전혀 내색이 없어요.

 

형부인 내가 아침에 일어나서 샤워 한참할 때 문 벌컥 열구 화장지 뜯어가는 건 요즘 예사고

요즘엔 그런 나한테 말까지 걸어요. 국 식으니까 얼른 하고 나오라고...

당혹스런 맘속 저밑에서는 그런 일들을 조금씩 즐기고 있네요. 내가...

이제 5개월밖에 안됐구 아직 한참은 같이 살아야 할텐데

둘만 있는 시간은 아침시간과 와이프가 자고있는 퇴근시간...

 

TV있는 방에서 처제는 늦게까지 밤프로를 다봅니다. 그 방에 컴퓨터두 있구요.

전 집에서 컴터를 늦게까지 봐야 합니다.

처제는 누워서 T.V보고 전 앉아서 컴터 쳐다보구 컴터를 거실로 뺄까도 했는데

거실에 애들 책이 벽하나를 다차지하고 있어서 너무 복잡해서 그냥 둿거든요

요즘엔 컴터작업을 늦게까지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때쯤 되면 처제 곯아 떨어집니다.

불은 꺼져있지만 T.V불빛으로도 충분히 처제 다리사이를 볼수 있어요.

넓직한 사각팬티입고 누워서 무릎올리고 쿠션베고 자고있을 때  

의자 앉아서 고개만 돌리면 훤히 보이거든요.

 

아직 아무런 일도 없었고 어떤 말도 오가지 않았지만 맘속에서 혼자

처제를 여자로 보고 있습니다. 거기에 대해 처제는 아는지 모르는지

태연하구요.  당혹스러우면서도 끊을 수 없는 묘미가 있는 생활입니다.

살면서 도덕군자처럼 살지도 않았지만 패륜아처럼도 안살았습니다.

묘한 유혹 같기도 하고 혼자 오바하는것 같기도 하지만

끝내고 싶지는 않은 지금 이런 상황 어찌하는게 가장 좋을까요.

 

벌써 처제는 와이프한테 얘길 해놨네요. 형부가 불편해하는것 같다고...

집따로알아봐야겠다고.... 저보구 좀 편하게 동생처럼 대해주라고 그러네요 와이프가...

알았다고 했습니다. 더 얘기해봐야 처가식구 홀대하는 사람으로 비춰질까봐...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6&dirId=6130203&docId=31322354&qb=7IaN7Ji37JWI7J6F64qUIOyymOyerCDri6Tsi5w=&enc=utf8&section=kin&rank=1&search_sort=0&spq=0&pid=RnGhM35Y7usssbJPk1hsssssss8-259416&sid=UP4YDHJvLBYAAGuHVf8

형부와 처제.txt


추천 :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천
공지 착한 글래머 최은정 Comverse 12-14 12518 1 0
공지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1) 플투 11-18 20749 2 0
공지 대만의 박초롱 화제 '몸매가 후덜덜' 플투 08-25 342665 2 0
공지 조보아, 비키니 사진 보니…"온주완 반할 만하네" 플투 08-25 275732 2 0
245891 만난지 7일만에 결혼한 후배 [ONE] No.1 11-01 4087 0 0
245890 흔한 남매의 카톸ㅋㅋㅋㅋ .Jpg 이거 보다 뿜었음 김지X … 용감한형제 11-01 4279 0 0
245889 만화와 현실의 차이 HUGOBOSS 11-01 3198 0 0
245888 거의 90%가 잘 못알고있는 브랜드이름 SUPERMAGAZINE 11-01 4253 0 0
245887 이채영의 자슴감 ManchesterCity 11-01 3889 0 0
245886 류현진과 친분 자랑하는 창렬 (1) Oneeyedjack 11-01 2800 0 0
245885 요즘 고시텔수준.jpg SUPERMAGAZINE 11-01 4530 0 0
245884 제앞에서 사활을 걸만하네 SUPERMAGAZINE 11-01 3102 0 0
245883 사무실 인테리어 HUGOBOSS 11-01 2616 0 0
245882 목욕탕의 흔한 남녀차별 (1) SUPERMAGAZINE 11-01 3891 0 0
245881 에일리 육덕 시절 [色안기부鬼] 11-01 3231 0 0
245880 극한직업...참아야 한다... HUGOBOSS 11-01 2963 0 0
245879 주갤 이집트 여행기.txt ManchesterCity 11-01 2866 0 0
245878 샤워하고 바로 나온 하영이 용감한형제 11-01 3582 0 0
245877 일본판 오 나의 귀신님 Oneeyedjack 11-01 2115 0 0
245876 성진국의 변태 행위 ManchesterCity 11-01 4647 1 0
245875 국정화 TF 녹취록 떳다 [色안기부鬼] 11-01 1920 0 0
245874 스텔라 군부대 위문공연 2013 vs 2015 용감한형제 11-01 3368 0 0
245873 실한 송지효.gif [ONE] No.1 11-01 4146 0 0
245872 대륙 군대의 각 잡기 北斗七星 11-01 1920 0 0
245871 1987년에 일어 난 일 (4) HUGOBOSS 11-01 3280 0 0
245870 하트 좀 해주세유 폭군쇼군 11-01 1817 0 0
245869 EBS, 이다지의 반격.jpg [色안기부鬼] 11-01 3618 0 0
245868 이제 몸에서 색기가 흐르는 에이핑크 오하영 ManchesterCity 11-01 3585 0 0
245867 김사랑 Oneeyedjack 11-01 2386 0 0
 1  2  3  4  5  6  7  8  9  10